덥다고 에어컨만 찾다가 병난다! 냉방병 예방하는 법
과학
덥다고 에어컨만 찾다가 병난다! 냉방병 예방하는 법
  • 박세라
  • 승인 2018.07.31 11:0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사진=게티이미지뱅크

계속되는 무더위로 잠 못 이루는 요즘입니다에어컨을 사용하는 시간이 늘고 있는데요동시에 냉방병으로 고생하는 환자도 많아졌습니다그렇다고 이 더위에 에어컨 안 틀고 살 수는 없죠냉방병 안 걸리고 건강하게 여름을 보내는 방법 알아볼까요?

사진=게티이미지뱅크

여름에 지나친 에어컨 사랑은 독
냉방병은 에어컨 바람을 오랜 시간 맞을 때 걸립니다. 냉방병은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납니다. 열과 기침이 나고, 머리가 아프게 됩니다. 또 근육이 아프거나 소화가 잘 안 됩니다. 냉방병에 걸리는 원인은 다양합니다. 바깥 온도보다 건물 안에 온도가 너무 낮으면 냉방병에 걸리기 쉽습니다. 날씨가 더워지면 우리 몸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. 보통 1~2주 정도 시간이 걸리죠. 에어컨을 너무 오래 쐬면 몸이 더위에 적응하는 기간이 길어집니다. 이 과정에서 몸에 무리가 오고 아프게 됩니다. 
 
더러운 에어컨도 질병 일으키는 범인

에어컨이 세균에 오염되어도 냉방병에 걸릴 수 있습니다. 레지오넬라균이 냉방병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세균입니다. 오염된 에어컨을 켜면 레지오넬라균이 공기 속에 퍼집니다. 에어컨 바람을 통해 여러 사람에게 세균이 옮겨집니다. 레지오넬라균은 설사, 열, 두통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. 습도가 너무 낮아도 냉방병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. 에어컨을 1시간 동안 틀면 습도가 30~40%까지 내려갑니다. 습도가 너무 낮으면 우리 몸의 숨을 쉬는 기관이 건조하게 됩니다. 또 질병이나 세균을 물리치는 힘이 약해집니다.

사진=게티이미지뱅크

냉방병 예방하려면?
집안과 바깥의 온도 차이가 5~6℃ 정도 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. 온도 변화가 5~6℃를 넘어가면 몸이 적응하기 어렵습니다. 여름에 집안 온도를 24~27℃로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. 에어컨을 틀려고 창문을 계속 닫으면 집안이 건조해집니다. 또 공기 중에 있는 오염물질이 밖으로 나가지 못합니다. 따라서 2시간에 한 번씩 창문을 열어둬야 합니다. 에어컨 필터에는 세균이나 곰팡이가 살기 쉽습니다. 에어컨을 처음으로 켜기 전에 반드시 청소해야 합니다. 그다음 2주에 한 번씩 에어컨을 청소하는 것이 좋습니다.

▼ 냉방병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은?

A: 이 더위에 일하면 어딜 가도 아플 듯.. 밖에서 일하면 열사병에 걸리고, 안에서 일하면 냉방병에 걸리고..

B: 뭐든지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하죠! 매일 가벼운 스트레칭과 운동을 하면 냉방병을 막을 수 있어요.

C: 냉방병에 걸리면 약도 없대요. 무리해서 일하지 말고 휴식하는 게 치료법이라고 하더라고요. 

다른 포스터 보기

포스터를 클릭하시면 NEWS로 연결됩니다.